세계를한눈에 보고계신 하나님

전 세계에서 절대 빈곤 상태에 있거나 차상위 계층(가구소득이 최저생계비의 120% 이하이면서 정부의 기최 생활보장 수급대상에는 들어가지 못하는 잠재적 빈곤계층)에 속한 ‘가난한 사람들’이 22억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 되었습니다. 2013년 1월 세계인구는 71억명입니다. 그러면 세계인구의 30%가 가난에 시달리고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소득만을 기준으로 했을때 하루 소득이 미화 1.25달러 이하인 절대 빈곤층 인구는 12억명으로 조사 되었습니다. 개발 도상국 어린이 5명 중의 1명은 절대 빈곤층이었습니다. 개발 도상국에서는 어린이 100명 가운데 7명은 5세 이전에 사망하고 50명은 출생신고도 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또 68명은 취학 전 조기교육을 17명은 초등교육을 받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세계에 있는 가난한 사람들을 일일이 도와주지 못한다 할지라도, 적어도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데에 없다고 불만 불평하는 죄는 짓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기억해야할 것은 또한 세계인구 25%가 무슬림이라고 합니다. 1/4이 무슬림이라는 말입니다. 이슬람의 경전인 꾸란에서는 이세상의 모든 종교가 알라의 이름으로 통일 될 때까지 계속 싸우라고 명하고 있으며, 비 무슬림을 친구를 삼는 자는 지옥에 갈 위선자들이라고 꾸란에 나옵니다. 이런 경전의 가르침을 진리로 믿고 따르는 사람들이 어떻게 우리와 평화롭게 공존할 수 있겠습니까? 우리는 정신 차려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 후손들에게 평화로운 미래를 물려 줄 수 없기 때문입니다. 세계를 한눈에 보고 계신 하나님 앞에, 날마다 우리의 삶을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있는바를 축복으로 알며, 하나님의 사랑과 영혼구원을 전하며, 섬기며 나누는 삶이 되시기를 축복합니다.

무슬림의 일곱종족을 위한기도

이번 주간에는 아직 그리스도인이 한 명도 없고, 성경 한권도 없고, 복음을 전하러 오는 사람도 없는 무슬림의 일곱종족(트레가미종족/아프가니스탄, 쿰베와하종족/인도네시아, 칼라지종족/이란, 와네치종족/파키스탄, 카라타종족/러시아, 다비레종족/소말리아, 미도브종족/남부수단)을 위해 기도하기를 원합니다. 이들에게 복음이 들어가며, 구원의 역사가 일어나도록, 주예수님의 교회들이 진리가운데 크게 일어나며 부흥하도록, 복음의 강력한 능력이 있도록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한국인 무슬림들을 위한기도…

한국 내 “한국인 무슬림”은 3만명 정도로 추산된다고 합니다. 타 외국인은 12만명 정도로 추산되어, 총 15만명으로 대한민국 인구의 0.1%를 차지합니다. 본격적으로 한국 내에서 전도가 된 계기는 1950년 한국 전쟁 당시 터키 군인들에 의해서인데, 그들은 한국 내 첫 무슬림에 개종자가 나올 수 있도록 했다고 합니다. 인천송도에는 입학료, 수업료 모두 무상인 국립 이슬람대학교 설립이 확정되었고, 이슬람대학교를 통해 중국과 일본 등의 동북아시아에 이슬람교를 전파하는데 힘쓰도록 하고 있습니다. 한국에 무슬림이 아닌 크리스챤들, 주예수님의 교회들이 진리가운데 크게 일어나며 부흥하도록, 복음의 강력한 능력이 있도록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예수그리스도 시대 이후….

기독교잡지 ‘크리스쳔 히스토리(Christian History)’는 최근 “기독교인들을 대상으로 한 ‘세계적인 전쟁’이 벌어지다”라는 기사를 보도했다. 이 가운데는 지난 300년간 기독교인들에 대한 박해를 비롯해 과거의 역사적수치(figures)들도 포함 되었는데, David B. Barrett 교수의 조사에 따르면, 예수그리스도 시대 이후 지금까지 순교자의 수는 약 7천만명에 이른다고 한다. 나치 독일 체제에서 약100만명, 1917년과 1950년 러시아에서 정교회 교인들과 그 외 기독교인들의 수가 1천5백만명, 1989년부터 1900년가지 중국 의화단 운동으로 최소한 20만명의 외국인들고 기독교인들이 죽어갔다. 또 1950년대와 1979년 사이에 우간다의 이디 아민 정권 아래서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기독교인들의 수는 30만명 정도다. 오늘날 순교한 기독교인들의 수는 조사 결과에 따라 큰 차이가 있다. 글로벌기독교연구센타(Center for the Study of Global Christianity)의 토드존슨(Todd Johnson)소장은 기독교 순교자의 수를 연간 약10만명으로 추정하고 이와 대조적으로 국제종교자유연구소(International Institute for Religious Freedom) 크리스토프 소어(Christof Saure)박사는 이 수치를 8천에서 9천명 정도로 파악한다. 보고서에 대한 논찬자인 마이클오스틴(Michael Austin)교수는 ‘기독교인들을 대상으로 한 세계적인 전쟁이 있는가?’ 라는 질문에 대해, ‘그러하다’고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슬프게도 그리스도인들, 영웅들의 이름이나 그들의 감동적인 이야기는 오늘날 널리 알려져 있지 않다. 대중 언론에 잘 보도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순교자의소리, 로 스털츠(Rou Stults)는 “박해에 대한 서양 교회의 관심이 적다. 서구의 많은 기독교인들은 이를 부인하거나 무시하고 있다. 하지만 박해는 오늘날 크리스챤의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출처:기독일보-

777 비상기도

지난 7월1일에 시작한 777 비상기도는 7월에 첫 7일동안 미국을 위해 기도하며, 7일째되는 날에는 7시간동안 금식하며 기도하는 운동입니다. 미국을 위해 기도하는 이 7일간의 기도와 마지막날의 7시간 금식기도에 우리 한마음성도님들도 꼭 참여하기를 부탁합니다. 기도의목적은, 1)하나님아버지께서 세상이 있는 하나님의 백성을 사단으로부터 제지와 보호와 구원하시기를 위하여, 2)하나님의 아들 예수그리스도께서 우리의 교회들과 우리 미국과 우리의 모든 삶 가운데 영광과 존귀와 높임을 받으시기를 위하여, 3)하나님의 성령께서 새롭고 강력하게 임하시어 각 교회가 회개하며, 미국이 믿음으로 살아계신 하나님께로 돌아오며, 미국에 영적각성이 강하게 나타나도록 기도함입니다.          Requested by  앤 그래함 럿츠(빌리그래함 목사님 장녀)-

무슬림을 위해 기도합시다

무슬림을 위한 30일 기도운동이 6/28-7/27일 까지 진행됩니다. 기도 운동을 섬기고 있는 한국 예수전도단은 매년 이슬람력으로 라마단 기간이 되면 무슬림들은 해가 뜰때 부터 질때까지 금식하며 알라에게 기도하는 것을 기억하면서, 라마단 기간동안 한국 그리스도인들이 이슬람 세계에 임한 하나님의 권능을 깨닫고, 기도 운동에 동참하기를 권하며 시작한것이 무슬림을 위한 30일 기도 운동입니다.  1992년 중동에 모인 그리스도인 지도자들이 무슬림을 위해 기도한 것에서 시작된 이 기도 운동은 한국 예수전도단에서 시작하여 교단, 언어, 문화를 초월하여 전세계 그리스도인이 무슬림 세계를 위해 기도하는 국제적인 운동으로 성장했습니다. 무슬림을 위한 30일 기도 운동은 무슬림들에게 하나님의 사랑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그리스도인들이 하나님 앞에 엎드려 무슬림을 중보하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오늘날 서로 개별적인 60여개 지역 안에 무슬림 출신의 그리스도인으로 구성된 새로운 공동체가 속속 일어나고 있습니다. 지난 십여년 동안에만 최소 천여명이 세례를 받았고, 백여개의 예배 모임이 시작되었습니다. 일부 국가에서는 공동체가 더욱 성장하여 무슬림 출신의 새로운 그리스도인들이 만명에 이를 정도라고 합니다. ‘다르 알’(이슬람, 아랍어로 평화의집)이란 말은 무슬림이 자유롭게 종교 생활을 할 수 있는 국가를 언급하는 무슬림 용어인데, 현재 49개국 17억 인구가 여기에 해당한다고 합니다. 한마음성도님들 한달간, 무슬림들이 예수그리스도를 만나고 하나님께 돌아오도록, 예수 영접한 무슬림들의 삶의 안전과 보호와 능력있는 그리스도인의 삶을 위해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요즘 세상은….

미드어에서 나오는 보고를 듣고 있으면  정말 거의 모든 사람들이 정신들이 나간것 같습니다. 아주 적은 수의 사람들이 교묘히도 다수의 사람들을 부추겨서 사람도 완전 다른 사람으로 바꾸고, 그의말도, 상황도 다 바꾸어서 인식시켜 버립니다. 그런데, 더 기가막힌 것은 그걸 또 믿고 함께 그렇게 떠듭니다. 자신이 본것처럼, 자신이 그 상황에 있었던 것 처럼 더 흥분해서 말입니다…. 이것은 분명히 영적이 것입니다.!!!  그런데, 더 슬픈것은,, 예수 그리스도의 몸인 교회 안에서도, 세상에서 일어나는 그런 어리석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 너무 두렵고, 가슴 아픕니다. 남을 통해 들은 이야기를 그대로 자신이 직접 들었던 것처럼 믿고 그 남이 말했던대로 말하고 전합니다. 그것도 plus까지 해서.. 왜 그럴까요?  내 옆사람이 한 말을 믿지 말라는 것은 아니지만, 내가 직접 보지 않은 것은 내가 본것처럼 말하지 말아야합니다. 내가 직접 듣지 않았던 말은 옮기지 말아야 합니다. 혹시 옆의 사람이 부정적인 말을 전하거든, 그 말이 진리인양 믿지 마십시요, 그 사람의 감정 상황에서 받았던 내용들입니다. 나에게 다른 사람에 대한 부정적인 말을 하는 사람은, 나에 대해서도 다른 사람에게 부정적인 말을 할수 있는 사람입니다.  우리 한마음성도님들은 회개와 성결과 거룩에 바쁜, 오직 천국을 위해 준비되는 거룩한 두려움을 가진 성도님들 되시기를 간절히 축복합니다…

아버지의기도

주여, 내 아이가 이런 사람이 되게 하소서….   약할때 스스로를 분별할 수 있는 힘과, 두려워질때 자신감을 잃지 않는 대담성을 가지고, 정직한 패배에 당당하고 부끄러워하지 아니하며, 승리의 때에 겸손하고 온유한 사람이 되게 하소서. 노력없이 댓가를 바라지 않게 하시고, 주님을 섬기며 아는 것이 지혜의 근본임을 깨닫게 하소서, 바라옵건대, 그를 요행과 안락의 길로 인도하지 마옵시고, 자극받아 분발하게 고난과 도전의 길로 이끄소서. 폭풍우 속에서도 용감히 싸울 줄 알고 패자를 불쌍히 여길 줄 알도록 하여 주소서. 마음이 깨끗하고 높은 이상을 품은 사람, 남을 다스리기 전에 자신을 다스리는 사람, 미래를 향해 전진 하면서도 과거를 결코 잊지 않는 사람이 되게 하소서. 이에 더하여 유머를 알게 하시어, 인생을 엄숙히 살아가면서도, 삶을 즐길 줄 아는 마음과 자기 자신을 너무 드러내지 않고, 겸손한 마음을 갖게 하소서, 또한 참으로 위대한 것은 소박함에 있음과 참된 힘은 너그러움에 있다는 것을 항상 명심하도록 하소서, 그리하여 그의 아버지인 저의 헛된 인생을 살지 않았노라고 나직이 고백할 수 있도록 하소서.  -맥아더장군-

 

파송의노래

너희 가는길에 주의 평강 있으라, 평강의 왕 함께 가시니, 너희 걸음걸음 주 인도하시리, 주의 강한 손 널 이끄시리. 너의 가는 길에 주의 축복 있으리, 영광의 주 함께 가시니, 네가 밟은 모든땅 주님 다시리리, 너는 주의 길 예비케 되리. 주님나라 위하여 길 떠나는 나의 형제여, 주께서 가라시니 너는 가라 주의 이름으로, 거칠은 광야위에 꽃은 피어나고, 세상은 내 안에서 주님의 영광 보리라, 강하고 담대하라,세상 이기신 주 늘 함께 너와 동행 하시며, 네게 새힘 늘 주시리. / 고형원 작사, 작곡

아버지주일 피크닉

6월15일(주일)은 아버지 주일로 섬깁니다.  대예배는 10시에 드리게 되며,   예배후 Glen Cove 에 있는 Morgan Park 에서 맛있는 BBQ 와 레크레이션이 준비 되어 있습니다. 이웃이나 가족, 친지, 전도하실 분들 모두 초청하셔서 즐겁고 유익한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푸짐한 선물도 많이 있어요…..